한국지엠은 쉐보레 스파크와 말리부, 트랙스가 '2018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 전당'에서 차급별 최우수 브랜드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브랜드 조사는 산업정책연구원이 주관하고 산업통상부, 농림축산식품부, 중앙일보가 후원했다. 소비재와 서비스, 공공, 지자체 등 다양한 분야에서 브랜드 가치와 고객 만족,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측정해 평가했으며 소비자들에게 가장 사랑 받은 제품과 서비스를 선정했다.

쉐보레 스파크와 말리부는 뛰어난 디자인과 우수한 상품성을 인정받아 경차와 중형차 부문에서 2년 연속 최고 점수를 획득했다. 스파크는 국내 시장 경차 중 유일하게 신차안전도평가 1등급 획득으로 탁월한 안전성을 입증하며 2년 연속 최고의 경차로 평가받았다. 말리부는 2018년형 1.5ℓ 터보 차종이 저공해차 인증을 획득하며 친환경 트렌드를 선도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트랙스는 소형 SUV 부문 최우수 브랜드에 선정됐다. 소비자 수요에 대응해 수동변속기를 출시한 것에 이어, 선택 비중이 높은 품목을 기본으로 장착한 LT 코어 트림을 출시하며 상품성과 가격 경쟁력을 높였다.

한국지엠 마케팅본부 이일섭 전무는 "뛰어난 기본기와 상품성을 자랑하는 쉐보레 대표 제품들의 가치를 국내 소비자들께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소비자 요구를 반영한 뛰어난 상품패키지와 마케팅 활동으로 만족도를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하이빔]한국지엠은 대마불사(大馬不死)가 될 것인가
▶ 기아차 K3 vs 현대차 아반떼, 준중형 쟁탈 돌입
▶ 한국지엠, 크루즈·올란도 "단종은 아직"
▶ 르노삼성, 스타렉스 겨냥 틈새공략 통할까
▶ [오너시승]QM3 부부의 '같은 차 다른 취향'②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