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5월말까지 군산 사업장 2000명 희망퇴직 등 정리
노조, 내일 군산공장서 투쟁 절차 논의키로

중형세단 말리부를 조립하는 부평공장 생산라인. (사진=한국GM)

제너럴모터스(GM)가 13일 '한국GM 경영정상화' 작업의 일환으로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내리자 노동조합은 "필사즉생의 각오로 투쟁하겠다"며 강경 대응에 나섰다.

노조 집행부는 "한국GM 경영진이 큰 명절을 앞두고 한국GM의 존립 및 지속가능 경영과 관련된 매우 중요한 결정을 노조에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집행부는 "그동안 군산공장 정상화에 대한 노조의 요구를 무시한 결과로 빚어진 적자경영에 대한 책임을 오로지 노동자들에게 전가시키는 행태로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국민혈세를 지원해달라는 날강도식 GM 자본의 요구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GM의 경영상의 심각한 문제는 국정감사에서 드러났다. 글로벌GM의 고금리이자, 이전가격 문제, 과도한 매출원가, 사용처가 불분명한 업무지원비로 한국GM 재무상태는 밑빠진 독이었고 이제껏 노동자들의 고혈로 글로벌GM의 배만 채워 왔다"고 비판했다.

GM은 5월 말까지 군산공장을 폐쇄하고 직원 2000명(비정규직 포함)의 구조조정에 들어간다. 남은 3개월간 희망퇴직 등의 절차를 거쳐 정리 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크루즈와 올란도를 생산하던 군산공장은 올 상반기까지 주문을 소화할 수 있는 재고가 많아 공장이 문을 닫아도 판매에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이날 오전 9시 임한택 지부장 등 노조 집행부를 찾아 군산공장 구조조정 내용 등을 설명했다. 하지만 노조는 "한국GM 경영진은 경영 정상화 운운할 자격이 없다"며 투쟁 일정을 잡기로 했다.

노조는 14일 오전 10시 군산공장에서 긴급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투쟁방침을 결정키로 했다. 이어 군산공장에서 결의대회를 열어 군산공장 폐쇄와 구조조정에 맞서 투쟁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산업계에선 한국GM의 구조조정은 이미 예견된 수순으로 보고 있다. 그동안 수출 악화 등으로 공장 가동률이 20% 밑으로 떨어지면서 군산 사업장은 최소한의 관리직으로 운영이 가능한 상황이었다.

GM 측은 3월 글로벌GM의 신차 배정 결정 전까지 정부, 산업은행 등 이해 관계자들과 협력해 경영정상화를 위한 조처를 찾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자금 지원에 앞서 뚜렷한 자구책을 내놓지 않으면 추가 지원마저 '밑빠진 독에 물붓기'란 비판이 제기된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