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는 13일부터 신형 K3 사전 판매를 시작했다. (사진=기아차)

기아자동차가 13일부터 신형 K3 사전예약에 들어갔다. 가격은 최저 1590만원 선에서 시작된다.

기아차33,100500 +1.53%는 이날 신형 K3의 트림별 가격대를 공개했다. 세부 트림은 ▲트렌디 ▲럭셔리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4가지다. 기본 트림(트렌디) 가격은 1590만~1610만원 선에서 책정됐다. 이어 럭셔리 1810만~1830만원, 프레스티지 2030만~2050만원, 노블레스 2220만~2240만원 범위 내 나올 예정이다.

신형 K3는 2012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6년 만에 나오는 2세대 풀체인지 모델이다. 파워트레인은 새로운 1.6L 가솔린 엔진에 차세대 무단변속기(IVT)를 탑재했다. 성능은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m이다. 복합 연비는 15.2㎞/L(15인치 타이어 기준)다. 공식 출시일은 이달 27일.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