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로에 선 한국GM

"일자리 지키기 시급"
여야 한목소리 촉구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인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미국 제너럴모터스(GM)는 군산공장뿐만 아니라 한국GM 전부를 철수할 수도 있다”며 “한국GM 노조도 회사가 파국으로 가지 않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13일 말했다.

홍 위원장은 이날 GM이 한국GM 군산공장을 폐쇄한다고 발표한 직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GM의 정책은 적자가 나면 다 폐쇄한다는 것이고, 정부의 협력 및 노조의 양보 수준을 보고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GM의 전신인 대우자동차 노조 간부 출신이며, 한국GM 부평공장이 있는 인천 부평을을 지역구로 하고 있다.

홍 위원장은 “과거 한국GM 노조는 임금 동결을 수용하고 무쟁의를 선언한 역사가 있다”며 “노조는 회사를 정상화하는 데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완성차업체의 인건비가 높은 것도 사실”이라고 인정하기도 했다.
정부와 GM 본사의 역할도 강조했다. 그는 “본사만 과다하게 이윤을 챙기는 구조가 해결돼야 한다”며 “정부가 산업은행을 통해 신규로 투자한다면 이런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될 수 있음을 전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연 2000억원에 달하는 한국GM의 부채 관계를 정리하지 않고서는 회생이 어렵다”며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연구개발(R&D) 투자를 확대하는 등 새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한국GM의 2대 주주인) 산업은행은 주주로서 기여하는 일을 해야 한다”며 “우리 정부와 노조, GM 본사 측이 한국 GM을 정상화하기 위해 어떤 역할을 하는 것인지가 과제”라고 말했다.

여야도 이날 성명을 통해 한국GM 근로자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한국GM은 근로자의 일자리와 지역경제를 볼모로 정부를 협박해왔다”며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경영태도”라고 비판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일이 이 지경이 될 때까지 문재인 정부는 도대체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도병욱/배정철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