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 해비치 이세돌 vs 커제 바둑대국' 성료
-우승자 이세돌 기사에게 소형SUV '코나' 제공


현대자동차가 '2018 해비치 이세돌 vs 커제 바둑대국'의 승자인 이세돌 9단에게 소형 SUV '코나'를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3일 열린 대국은 해비치와 한국기원이 공동 주최하고 현대차가 후원하며, 대국 전부터 한국과 중국의 대표 바둑기사들의 한중 라이벌전으로 각국 바둑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은바 있다.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진 가운데 흑돌을 잡았던 이세돌 9단이 293수 끝에 커제를 꺾고 승리를 차지했다.

현대차는 인공지능 알파고와 인간의 맞대결로 세계 이목을 집중시킨바 있는 현존 최고의 프로 바둑기사들이 겨루는 대회인 만큼, 대회 공식 후원사로서 한국과 중국 양국의 바둑팬은 물론 젊은 세대들의 관심을 집중시킬 수 있도록 신형 벨로스터와 소형 SUV 코나 등 신차와 연계한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우선 대회 개최 전인 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 현대차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총 1,648건의 SNS 응원 메시지와 응원 음악을 접수 받았으며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해비치 2박 숙박권(1등) 등 경품을 제공했다.

이중 선정된 응원 메시지와 응원 음악은 신형 벨로스터에 적용한 신기술 '사운드하운드(SoundHound)' 등을 활용해 대국에 앞서 열린 개막식 현장에서 이세돌 9단과 커제 9단에게 전달했다.

이외에도 현대차는 대회 현장에 올해 첫 신차인 신형 벨로스터의 랩핑카와 우승 상품인 소형 SUV 코나를 전시하는 한편, 개그맨 허경환과 가수 소혜가 개막식 현장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해 인터넷 방송과 스마트폰으로 대회의 열기를 전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기아차, 스팅어 도어 내부도색 부분오염 "제품은 문제없어"
▶ 2018 북미오토쇼, 어떤 차 나오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