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휠모터, 전동브레이크, 전동조향, 전동댐퍼 등 4가지 핵심기술 단계적 개발
R&D투자비 부품 매출 7%→10%로 상향
자동발렛주차기술 연내 확보

2018 CES 현대모비스 전시품 'e-Corner' 모듈 관람 장면.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미래 친환경 자동차용 전자바퀴 기술인 '이코너(e-Corner)모듈'을 오는 2021년 개발한다. 구동과 제동, 조향, 현가 기능을 하나의 바퀴 안에 심어 차량 내 통합 실행하는 독립적인 전자제어 기술이다. 또 운전자가 백화점이나 마트 정문에 내리면 자동차 스스로 이동해 주차하는 자동발렛주차 기술도 연내 개발을 완료해 향후 완성차에 탑재한다.

현대모비스는 10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가전쇼 'CES 2018'에서 기술 발표회를 열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중장기 연구개밸(R&D) 비전과 전략을 밝혔다.

올해로 3년 연속 CES에 참가한 현대모비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자율주행과 친환경,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등 기술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3대 분야의 개발 현황과 방향을 제시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e-Corner모듈 시스템을 실물과 증강현실(AR) 영상기법으로 소개했다. e-Corner모듈의 e는 전자식(electronic)을 의미하며 코너(corner)는 차량 네 바퀴가 위치한 모퉁이를 뜻한다. 기술적으로는 차량 바퀴가 있는 코너 위치에 구동, 제동, 조향, 현가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한 모듈(부품 조합)이라 할 수 있다. 기존 내연기관 차량에서처럼 별도의 엔진과 드라이브샤프트 등의 구동 관련 기계 장치가 필요 없는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을 구성하려면 인휠모터, 전동브레이크, 전동조향, 전동댐퍼 등 네 가지 핵심 기술을 확보해야 한다. 현대모비스는 2021년까지 향후 3년 내 관련 기술을 단계적으로 확보한다는 목표다.
차량 바퀴 내부에 구동모터를 장착해 독립적으로 구동하는 시스템인 인휠모터와 유압이 아닌 모터의 힘으로 제동력을 발생시키는 전동 브레이크는 올해 말까지 기술 개발을 완료한다. 운전자가 핸들링을 하면 조향각 등을 센서가 인지해 전기 신호를 내보내고 이를 통해 원격 제어하는 전동조향장치는 2019년, 주행 중 상하 진동을 흡수하고 주행 상황에 따라 차량 높이(차고)를 조절하는 장치인 전동댐퍼는 2021년 기술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함께 현대모비스는 운전자가 차량 외부에서 스마트키 버튼을 누르면 초음파 센서 등을 활용해 자동으로 주차하는 원격주차지원(RSPA)을 공개했다. 올 3월 출시 예정인 수소전기차(넥쏘)에 탑재된다. 또 운전자가 원하는 목적지 입구에 내리면 차가 스스로 지상이나 지하 주차 공간으로 이동해 주차하는 자동발렛주차(AVP) 기술도 선보였다. 이 기술은 올해 말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고영석 현대모비스 연구기획실장(상무)은 "그동안 부품 매출의 7% 가량을 연구개발에 투자해 왔는데 오는 2021년까지 이 비중을 1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며 "전체 연구개발비 중 50%는 자율주행 센서와 지능형음성인식, 생체인식 등 정보통신(ICT) 분야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