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판매목표 맞먹어
쌍용차 “연간 3만대 팔 것”

쌍용자동차의 신형 픽업트럭 렉스턴 스포츠 / 사진=쌍용차

쌍용자동차의 신형 픽업트럭 ‘렉스턴 스포츠’(사진)가 영업일 기준 4일 만에 사전계약 대수 2500대를 기록했다.

쌍용차는 9일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렉스턴 스포츠 공식 출시 행사를 열고 이러한 실적을 공개했다.

렉스턴 스포츠는 하루 평균 625대가 계약되는 등 초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특히 2500대는 쌍용차가 이날 제시한 월 판매목표와 맞먹는 수치다. 회사 측은 올해 렉스턴 스포츠를 월 2500대, 연간 3만대씩 팔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최종식 쌍용차 사장은 “렉스턴 스포츠를 통해 내수 판매 성장세와 글로벌 시장 공략을 이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렉스턴 스포츠는 5명이 탈 수 있는 실내 공간과 1011L인 별도의 적재함을 갖췄다. 특히 연 2만8500원의 자동차세만 부담하면 된다. 개인사업자는 차량 가격의 10%에 해당하는 부가가치세를 환급받을 수 있다.

4중 구조 쿼드 프레임과 4륜 구동 시스템, 차동기어잠금장치(LD) 등을 탑재해 안정적인 오프로드 주행 성능을 확보했다.

탑재된 2.2 LET 엔진에 일본 아이신의 6단 자동변속기를 맞물려 최고 출력 181마력, 최대 토크 40.8㎏·m의 힘을 낸다. 공인 복합 연비는 L당 10.1㎞(2륜 구동·자동변속기 기준)다.

판매 가격은 트림별로 2320만~3058만원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박상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