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코와 개발중인 핵심기술 'CES 2018'서 공개

현재 차량 내부에 적용되고 있는 네트워크 케이블(좌)과 현대·기아차가 2019년 이후 커넥티드카에 적용할 예정인 네트워크 케이블 비교.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시스코와 협업으로 2019년 차세대 커넥티드카(무선인터넷 기반 자동차)를 시장에 내놓는다. 양사는 초당 100메가비트(Mbps)에서 최대 1기가비트(Gbps) 데이터 전송 속도를 지원하는 차량 내 네트워크 탑재를 위해 관련 기술을 개발중이다.

현대차는 9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가전쇼 'CES 2018'에서 시스코와 공동 개발 중인 차량 내 네트워크 핵심 기술(이더넷, 통합제어, 고품질 네트워크, 최적화 보안 등)을 공개했다.

시스코는 세계 최대 네트워크 장비 기업으로, 작년 상반기부터 현대·기아차와 세계 최고 수준의 커넥티드카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있다. 양사는 기술 협력 고도화와 실차 검증 테스트 등을 거쳐 2019년 이후 출시될 현대·기아차 신모델에 관련 기술을 탑재한다는 목표다.
현대차그룹 차량지능화사업부 황승호 부사장은 "중장기적으로 차량 네트워크 및 보안 분야에서 커넥티드카 신기술의 새로운 혁신을 이루는 것이 목표"라며 "그 초석으로 2019년 양사 협업의 결과물이 적용된 차량이 시장에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차량 내 네트워크는 차량 안의 데이터 흐름을 효율적으로 제어하고 각종 커넥티드카 기술 및 서비스를 차량이 구현할 수 있게 만들어 주는 기본적인 토대라는 설명이다. 특히 차량용 이더넷 통신은 최대 1기가비트의 전송 속도를 지원하기 때문에 다양한 전자 제어기로부터 나오는 복잡한 데이터 외에도 대용량 영상 데이터까지 실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다는 평가다.

시스코 성장전략담당 루바 보르노 부사장은 "양사는 차량 내 네트워크 고속화, 효율화에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차가 진정으로 자유로워지기 위한 비전을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