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한국GM, 르노삼성 등 전기차 공급물량 확대
주행거리 길어진 신제품에 구매 신청 늘어날 듯
환경부 "이달 중 지자체 배정물량 등 전기차 보급계획 발표"

한국GM은 미국에서 들여오는 쉐보레 볼트EV를 올해 5000대 팔 계획을 세웠다. (사진=쉐보레 홈페이지)

올해 환경부의 전기자동차(EV) 보조금 예산 2만대(대당 최대 1200만원)를 놓고 완성차 업체 간 고객 확보 싸움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전기차는 아직 배터리 가격이 비싸 정부 보조금에 의지할 수 밖에 없는 시장이다. 국산 메이커들은 올 사업계획에 전기차 공급 확대를 추가했다. 이에 따라 한정된 보조금 시장을 놓고 '나눠먹기 싸움'이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완성차 별로 2018년도 전기차 판매 계획을 보면 모두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국산 5사 가운데 전기차를 판매하는 회사는 쌍용차를 제외한 현대·기아차, 한국GM, 르노삼성 등 4개 업체. 여기에 BMW, 닛산, 테슬라 등 수입차 업체까지 가세하면 보조금이 책정된 전기차 물량은 충분히 넘어설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출고하지 못한 계약물량 2000여대를 이미 확보한 데다 상반기 코나EV를 새롭게 출시할 예정이어서 적어도 1만5000대가량 판매 계획을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쉐보레는 작년 전기차 출고량(표 참조)보다 10배 많은 5000대 물량을 미국 본사에서 확보했다. 르노삼성은 2세대 SM3 Z.E, 트위지 등 3500~4000대가량 팔 계획이다.

전기차는 내연기관 대비 비싼 출고가(중소형차 4000만원대)로 인해 정부 보조금대로 움직이는 시장 구조를 갖고 있다. 완성차 업체들이 전기차 판매량을 획기적으로 늘리고 싶어도 보조금 없이 제값 주고 전기차를 사겠다는 소비자가 많지 않아 판매 확대에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원재료 가격 상승도 전기차 제조사엔 수익성 측면에서 부정적 요인이다.
지난해 환경부 보조금 물량은 1만4000대, 지방자치단체 보조금 물량은 4000대 등으로 파악됐다. 2016년까지는 전기차 구매 신청이 저조해 지차체별로 미달 사태를 겪었으나 지난해는 향후 보조금이 줄어든다는 소식에 대부분 지자체가 전기차 신청을 마감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작년 초 시·군 단위로 보조금을 신청한 지자체는 100여군데, 하반기엔 140군데가 신청했다"며 "올해 보조금 신청 지자체 수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달 중 전기차 보급계획안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라며 "지자체 이월예산이 넘어오면 보조금 지원 대수가 2만대를 약간 웃돌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전기차 시장 판매 경쟁이 어느 때보다 치열해질 전망이다. 사진 좌측부터 시계 방향으로 신형 SM3 Z.E., 쏘울EV, 아이오닉.

신차 상품성 개선은 전기차 저변 확대에 긍정적이란 평가다. 1회 충전 주행가능 거리가 200㎞ 넘게, 300㎞ 이상 달리는 신제품이 늘어나 충전 인프라 문제가 다소 해소됐다. 신형 SM3는 1회 충전으로 213㎞ 달린다. 코나EV는 약 380㎞ 안팎의 인증 연비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쉐보레 볼트EV는 393㎞로 현재 국내 최장 주행거리를 확보했다. 이러한 주행거리 연장 모델은 왕복 40~60㎞ 출퇴근 거리의 직장인이면 주 1회 충전으로 전기차를 통근용으로 이용할 수 있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는 "올해는 주행거리가 2배 이상 늘어난 제품들이 시장에 나오는 데다 정부 보조금이 앞으로 줄어들 예정이어서 일반인의 전기차 구매 신청이 몰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