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스팅어 판매 목표치 76.5% 달성
제네시스 G70은 91%
생산 차질에 발목

기아자동차의 스포츠 세단 스팅어 / 사진=기아차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기아자동차 스팅어와 제네시스 G70이 지난해 판매 목표 달성에 실패했다. 수입 경쟁사의 할인 공세와 노동조합 파업으로 인한 생산 차질에 발목이 잡혔다는 평가가 나온다.

4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스팅어의 지난해 누적 판매량은 6122대를 기록했다. 이는 당초 계획한 2017년 판매 목표의 76.5%에 불과한 수치다.

기아차는 지난해 5월 스팅어 출시 당시 연말까지 8000대 이상 팔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월평균 판매량은 같은해 6월과 7월 각각 1322대, 1040대를 기록한 뒤 평균 700여대 선으로 뒷걸음질 쳤다.

현대자동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G70은 지난해 4554대 팔렸다. 판매 목표인 5000대에 약 8.9% 부족한 실적이다.

G70은 제네시스 브랜드의 독립 이후 개발된 첫 번째 신차로 높은 이목을 끌었다. 일반 차량과 차별화한 주행 성능을 앞세워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BMW 3시리즈 등 수입차 경쟁 모델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특히 출시 초기 누적 계약대수가 5000대를 넘어서는 등 성과를 거뒀으나 출고가 이를 따라가지 못했다.
두 차가 판매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데는 노조 파업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해 총 19여 차례 파업을 벌이면서 생산 차질을 빚었다. 이로 인한 매출 손실은 1조4000억원 수준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2월22일 도출한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은 조합원 투표에서 부결돼 답보 상태에 빠졌다. 기아차는 통상임금 문제로 노사 관계가 악화되고 있다.

스팅어와 G70의 올해 판매 전망에도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BMW 등 수입차 업체들이 차값 할인과 같은 공격적인 전략을 펼치고 있어서다.

업계 관계자는 “수입 신차는 국산차보다 시간이 지날수록 할인폭이 커진다”며 “판매 걸림돌을 해결하지 않으면 자칫 신차 효과를 놓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박상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