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가 3일 오전 서울 성수동 레이어 57에서 2018 코란도 브랜드 미디어 포토 데이를 갖고 2018 코란도 투리스모를 출시했다.
코란도 투리스모의 가장 큰 변화는 전면 디자인이다. 후드의 캐릭터라인을 통해 입체감을 부여했으며 라디에이터 그릴은 크기를 더욱 키워 웅장함을 표현했다. LED 주간주행등을 넣은 헤드램프는 면적을 줄이고, 라디에이터와 일체화된 디자인으로 세련된 이미지를 연출했다.

전방 장애물 감지 센서가 신규 적용돼 주차 편의성을 높였고 스마트 미러링 시스템이 신규 적용돼 스마트폰(안드로이드)의 모든 어플리케이션을 즐길 수 있다. 경쟁 모델 중 유일한 4륜구동 시스템을 갖춰 안전성도 확보했다.

2018 코란도 투리스모는 9인승 및 11인승 모델로 운영된다. 판매가격은 일반 모델 ▲KX 2838만원(11인승 전용)▲TX 3041만~3076만원(11~9인승) ▲RX 3524만원(공통)▲Outdoor Edition 3249만원(9인승 전용), 고급모델 샤토 ▲하이루프 4036만~4069만원(11~9인승) ▲하이리무진 5220만원(9인승 전용)이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