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내년 1월까지 서울과 부산의 주요 번화가에서 신형 벨로스터를 출시 전 볼 수 있는 이동식 프라이빗 쇼룸 ‘벨로박스(Velobox)’를 운영한다. 신형 벨로스터에 국내 최초로 적용된 네트워크 기반 음악정보 검색 서비스인 사운드하운드와 가속도·터보 부스트압 등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퍼포먼스 게이지 등도 체험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