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시티 에디션·마이 트립 에디션 트림
2650만원

현대자동차가 소비자와 함께 개발한 중형 세단 ‘쏘나타 커스텀 핏’(사진)을 선보였다.

현대차는 쏘나타 커스텀 핏을 이달 한 달간 한정으로 판매한다고 1일 발표했다.

이 차는 고객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 ‘H-옴부즈맨’ 참여자 30여 명이 핵심사양부터 모델 이름 선정까지 관여했다.

쏘나타 커스텀 핏은 가솔린 1.6 터보 엔진을 얹었다. 이와 함께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시스템(R-MDPS), 진폭 감응형 댐퍼가 기본 적용됐다.

전용 엠블럼과 도어 스팟 램프, 블랙 헤드라이닝(천장) 등 차별화 요소도 갖추고 있다.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블루링크는 5년간 무상으로 제공된다.

‘마이 시티 에디션’과 ‘마이 트립 에디션’ 두 가지 트림으로 운영되며 가격은 2650만원이다.
마이 시티 에디션은 도심 주행이 많은 운전자를 위한 옵션(선택 사양)으로 구성돼 있다. 후측방 경보시스템(BSD)과 전자식 파킹브레이크(EPB), 전방 주차 보조시스템(PAS), 후방카메라, LED(발광다이오드) 리어 램프, 18인치 휠 등을 탑재했다.

마이 트립 에디션의 경우 장거리 주행을 돕는 안전 사양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AEB), 주행 조향보조 시스템(LKAS) 등 ‘현대 스마트 센스’ 패키지와 LED 헤드램프, 하이패스 룸미러를 달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 커스텀 핏은 고객이 주체가 돼 가장 원하는 사양을 갖춘 특별한 차”라며 “앞으로 고객 만족에 앞장서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박상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