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가 30일 오전 서울 압구정동 'BEAT 360'에서 열린 '스토닉' 가솔린 모델 출시 행사를 가졌다.

특히 가솔린 SUV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1600만원대(자동변속기 기준)로 구입할 수 있는 파격적인 가격과 리터(ℓ)당 12.8km(15인치 타이어 기준)의 동급 최고수준 연비도 강점이다.

이에 따라 2030세대 선호도를 고려한 루프 컬러 3종(클리어 화이트, 오로라 블랙펄, 탠 오렌지)을 포함해 총 5종의 투톤 컬러 색상 조합이 가능해져 고객의 다양한 취향을 충족시키고 디자인 차별화도 이뤘다.

스토닉 가솔린 모델은 1.4 MPI 엔진에 6단 자동 변속기가 탑재됐고 디럭스와 트렌디 프레스티지 등 총 3개 트림으로 판매된다. 가격은 △디럭스 1655만원 △트렌디 1835만원 △프레스티지 2025만원이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