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는 15일 오후 포항 인근 지역에서 강진 발생과 관련, "울산공장은 정상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9월 경주에서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일시적으로 울산공장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시키고 안전 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진 관련 문의가 갑자기 쇄도하고 있다"면서 "울산공장은 정상 가동 중"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