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중국을 공략하기 위해 현지 맞춤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신형 ix35’(사진)을 15일 출시했다.

현대차의 중국 현지 합작사인 베이징현대는 이날 광저우에서 신형 ix35 신차 발표회를 열고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

신형 ix35는 ‘강인하고 단단한 커넥티드 SUV’를 콘셉트로 제작한 차량이다.

내외관 디자인은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과 두꺼운 C 필러, 9.6인치 디스플레이 등으로 꾸몄다.

특히 바이두와 협업한 인공지능(AI) 기반 음성 인식 커넥티비티 시스템을 탑재했다. 이는 실시간 교통 정보와 지역 정보, 대화형 음성 인식 검색, 차량 내 온라인 결제 등을 제공한다.
이밖에 지능형 안전기술인 ‘현대 스마트 센스’ 등을 달았다.

담도괴 베이징현대 총경리는 “신형 ix35는 현대차를 대표하는 SUV로 브랜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앞으로 궁국의 편의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ix35는 2010년 출시 이후 7년간 77만대 이상 팔린 베이징현대의 베스트셀링카다.

베이징현대는 도시에 사는 30대 초중반 기혼 남성을 주고객으로 보고 각종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