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모빌리티, 자율주행 등 미래 핵심분야 혁신 리딩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실리콘밸리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현대 크래들'을 출범한다고 15일 밝혔다.

현대 크래들은 AI(인공지능), 모빌리티,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로봇 등 미래 핵심분야의 혁신을 리딩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로봇 영역과 미래 모빌리티 융합 시너지에 주목하고 신 비즈니스 창출도 모색한다. 동시에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발굴, 투자, 공동개발은 물론 국내 유망 스타트업의 실리콘밸리 현지 진출을 지원한다.


또 한국과 실리콘밸리의 가교로서, 실리콘밸리에서 가장 혁신적인 스타트업들과 전략적 오픈 이노베이션을 적극적으로 확대한다. 특히 인간의 능력을 보완해 줄 수 있는 로봇 요소 기술들(AI, 센서, 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신차 개발에 국한하지 않고 사람의 삶 전반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운송/모빌리티 관련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폭넓은 활동을 진행한다.

이를 위해 잠재력이 높고, 고정관념을 넘어서는 기술 및 아이디어를 가진 신생 스타트업들을 발굴해 투자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스타트업의 성격 및 기술 개발 수준에 따라 초기(씨드) 단계 투자는 물론 다양한 단계의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지분 투자뿐 아니라 그룹의 사업과 연관된 기술 분야에 대해서는 그룹과 스타트업의 공동개발도 추진한다. 또한 연구개발 기능을 강화해 신기술 및 신사업 모델을 검증하는 자체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스타트업과의 공동 기술 개발도 강화한다. 현대 크래들은 국내 R&D센터가 필요로 하는 기술 보유 스타트업을 탐색하고, 그룹의 연구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스타트업의 혁신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기술을 공동개발할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보다 적극적으로 수행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국내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미국 실리콘밸리 진출을 위한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로서의 업무를 추진한다.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는 독창적이고 발전 가능성이 있는 스타트업을 평가해, 밀착 멘토링 및 투자 등을 통해 빠른 성장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현대 크래들은 미국에서 성장할 가능성을 가진 국내 스타트업들을 면밀히 선별해 실리콘밸리 비즈니스/기술 개발 파트너, 투자자 연계 등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하고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전방위적으로 뒷받침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 크래들을 통해 국내 신생 스타트업들의 활동 영역을 미국으로까지 확대, 보다 혁신적인 테크 스타트업으로 성장시켜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의 경쟁력 향상은 물론 국가의 새로운 성장 기반이 될 수 있도록 기여한다는 구상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 대학에서 '제 2회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을 개최했다. 현대 크래들의 전신인 '현대벤처스'와 버클리 대학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기관인 '더 하우스'가 공동 주최하는 포럼으로, 실리콘밸리 모빌리티 전문가 및 관련 스타트업들이 참여해 미래 모빌리티를 주제로 최신 트렌드와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는 자리로 주목받고 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현대차, 中 전략형 SUV '신형 ix35' 출시
▶ [10년 전 오늘]2007년 11월15일 자동차 뉴스
▶ 한국지엠의 '내우외환', 타결책은 판로개척
▶ 푸조 5008 이달 21일 출시, SUV 풀라인업 완성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