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스크린과 디지털 기술을 통해 벤츠 라인업 경험
-AMG 및 마이바흐 전용 전시장으로 프리미엄 제품에 특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세계 최초의 벤츠 디지털 쇼룸인 청담 전시장(운영:한성자동차)을 열었다고 15일 밝혔다.

새 전시장은 연면적 2,659㎡(804평) 규모로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 총 14대의 전시가 가능하며, 전시차가 없이도 거의 모든 라인업과 선택품목을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대형 스크린을 통해 전시되는 제품마다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 할 수 있는 장점도 갖췄다.


전시장 2층과 3층에는 각각 'AMG 퍼포먼스 센터'와 '마이바흐 & S클래스 전용 전시장'을 마련해 최근 수요와 관심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프리미엄 차종에 특화된 VIP 서비스를 제공한다.
1층에 위치한 '메르세데스 카페'는 전문 바리스타가 직접 로스팅 한 커피뿐 아니라 특별히 개발한 다양한 음료를 즐길 수 있으며 함께 위치한 컬렉션 샵에서 다양한 악세서리와 컬렉션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 지하 1층에 마련한 '딜리버리 존'에서는 전문적인 지식을 전달하도록 집중적인 교육을 거친 '프로덕트 엑스퍼트'가 세심한 출고 서비스를 제공하며, 동시에 6대까지 출고가 가능하다.

한편, 청담 전시장은 벤츠 최초로 새로운 컨셉의 인테리어 디자인을 적용한 디지털 쇼룸으로서 독일을 비롯한 세계 다른 국가들의 벤치마크가 되고 있으며, 이후 다른 국가들에서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벤츠코리아는 청담 전시장을 포함해 현재 전국 총 47개의 전시장 및 53개의 서비스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말까지 50개의 전시장, 55개의 서비스센터를 갖출 예정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푸조 5008 이달 21일 출시, SUV 풀라인업 완성
▶ 한국지엠의 '내우외환', 타결책은 판로개척
▶ 현대차, 中 전략형 SUV '신형 ix35' 출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