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NEW NX300h / 사진=최혁 기자

일본 도요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렉서스가 부분 변경(페이스리프트)된 ‘NX 시리즈’(사진)을 14일 출시했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NX 시리즈는 새 얼굴과 다양한 안전 장치를 갖춘 것이 특징이다.

외관 디자인은 렉서스 특유의 ‘스핀들 그릴’과 3 빔 LED(발광다이오드) 헤드램프, 18인치 알로이 휠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와 함께 사각지대 감지(BSM), 후측방 장애물 알림(RCTA), 와이드 백 뷰 후방 카메라 등을 기본 탑재했다. 이밖에 센터페시아(운전석과 조수석 사이 조종 패널)에 장착된 디스플레이가 10.3인치로 커졌으며, 발동작만으로 트렁크를 열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됐다.
렉서스 관계자는 “이번 NX 시리즈는 각종 편의사양을 대폭 개선했다”며 “내실있는 변화를 추구했다”고 말했다.

렉서스는 기존 NX200t를 NX300으로 명칭을 바꿔 출시했다. NX 시리즈의 국내 판매 가격은 트림별로 5670만~6270만원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