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회 세계 정비사 기능 경진대회에 참석해 실기 평가를 수행하고 있는 참가자의 모습.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 해외 각 지역별 정비 전문가들이 서울에 모여 정비 실력을 겨뤘다.

현대차는 이달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 서울 동작구 남부연수원에서 '제12회 현대차 세계 정비사 기능 경진대회'를 열었다.
현대차는 격년마다 세계 정비사 기능 경진대회 및 고객 응대 전담 요원 경진대회 등 서비스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현대차 서비스센터가 진출해 있는 각국에서 예선을 펼쳐 53개국 72명의 본선 진출자와 기술정보 교류를 위한 참관인 등 121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대회 기간에 실기 평가(엔진, 전기, 섀시 부문), 필기 평가(정비기술 이론 부문) 등 총 4개 부문에 대한 고장 진단 및 정비 능력을 겨뤘으며 총 15명이 상금과 트로피를 받았다. 호주에서 온 로손 푸호 씨가 금상을 받았다.

현대차는 한국을 방문한 글로벌 정비 전문가들에게 우리나라 전통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는 프로그램과 서울 도심 투어 등 한국 문화를 알리는 시간도 마련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다채로운 정비 서비스 인력 관리 프로그램을 통해 해외 고객들에게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