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복사고 때 승객 이탈 방지
펼쳐지는 커튼식…0.08초면 작동
현대모비스가 차량 전복 시 승객의 피해를 줄여주는 파노라마 선루프 에어백시스템(사진)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이 에어백은 전복 사고가 났을 때 승객의 신체가 선루프 장착 차량의 루프 면 바깥으로 이탈하는 것을 막는 안전장치다. 선루프 내부에 장착돼 차량 후방에서 전방으로 전개된다. 측면 충돌 시 차량 창문을 따라 길게 펼쳐지는 커튼 에어백과 비슷하다.
전복 사고로 차량 회전각의 변화가 발생하면 센서가 이를 감지해 인플레이터(에어백 가스 발생 장치)가 작동하는 방식이다. 가스로 부풀어 오른 에어백 쿠션은 0.08초 만에 차량 루프면 전체를 덮어 승객을 보호해준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최근 실차 시험과 내열, 내진동 등의 신뢰성 검증을 완료해 양산 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고 11개의 특허를 출원했다”며 “현재 세계적으로 파노라마 선루프 에어백을 양산 차량에 적용한 사례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2002년 에어백 양산을 시작한 뒤 경쟁사보다 앞서 양산 수준의 에어백 기술력을 확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했다.

파노라마 선루프는 차체의 루프를 특수 강화유리로 제작, 기존 선루프의 개방감을 확대해 뒷좌석에서도 확 트인 시야를 즐길 수 있는 편의장치로 최근 적용 사례가 늘고 있다. 하지만 차량이 전복하면 선루프 개방 면으로 승객의 신체가 튕겨 나갈 우려가 제기돼왔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2000~2015년 북미 지역에서 발생한 차량 전복 사고 기록을 조사한 결과 260여 명이 차량 루프면 밖으로 이탈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