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가 신입사원의 입사 100일을 맞아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

쌍용차는 지난 17일 경기 안성 인재개발원에서 신입사원과의 대화를 나눴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하광용 쌍용차 인력·관리본부장(부사장)과 인사 담당자, 신입사원 등이 참석했다.

신입사원들은 그동안 경험한 일과 직장생활 기대감, 경영진에 바라는 점을 발표했다.

하광용 부사장은 이를 듣고 조언했으며 주인의식과 자기계발 등을 강조했다.

그는 “신입사원들이 쌍용차를 이끌어 나갈 인재로 성장하리라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쌍용차는 직급별 최고경영자(CEO) 간담회 등을 정기적으로 열고 ‘스킨십 경영’을 추진하고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