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550만개 타이어 생산 능력 확보
증설 필요시 2단계 건립 추진할 듯

한국타이어 미국 테네시공장 전경. (사진=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가 초고성능 타이어를 중점적으로 생산하는 미국 테네시공장을 완공하고 고부가가치가 높은 북미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일본 도요타자동차, 현대·기아자동차 등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의 생산기지가 몰려 있는 미 남부지역에 진출함으로써 타이어 공급에 박차를 가할 수 있는 기반을 갖게 됐다.

한국타이어는 17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주 클락스빌에서 서승화 부회장과 빌 하슬람 테네시 주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미국 공장은 한국타이어의 8번째 생산기지다. 해외 생산시설로는 중국, 헝가리, 인도네시아에 이어 네 번째로 들어섰다. 연구개발(R&D)부터 생산,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미국 내에서 진행한다.
현재 1단계 건립이 완료된 테네시공장은 초고성능 타이어, 승용차용 타이어, 경트럭용 타이어 등을 생산할 수 있는 제조 설비를 갖추고 가동 중이다. 향후 타이어 공급 물량이 늘어날 경우 인근 부지에 2단계 증설 공사도 추진한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1단계 공장 가동이 안정화되고 물량이 늘어 증설이 필요할 경우 2년 간 추가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테네시공장은 연간 550만개 타이어 생산능력을 확보했다. 이로써 한국타이어의 연간 글로벌 생산능력은 약 1억400만개로 증가하게 됐다.

서승화 한국타이어 부회장은 "테네시 공장 준공은 글로벌 자동차 문화의 중심지인 미국 시장에서 새롭게 도약하는 모멘텀으로서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다"며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