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모터카가 17일 출시한 8세대 신형 팬텀. (사진=BMW그룹코리아)

롤스로이스모터카는 17일 8세대 뉴 팬텀을 국내 공개했다.

롤스로이스 팬텀은 1925년 처음 등장한 이래 '세계 최고급 세단'이란 명성을 누려왔다. 뉴 팬텀은 기존의 자연흡기식 V12 엔진 대신 최고출력 563마력의 6.75L 트윈터보 V12 엔진을 탑재했다. 7세대 팬텀 대비 무게는 가볍고 차체 강성은 30% 높였다. 시속 100㎞ 주행소음은 이전 모델보다 10% 감소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롤스로이스는 신형 팬텀 출시일부터 주문을 받고 내년 상반기부터 고객 인도를 시작할 예정이다. 시작 가격은 6억3000만원부터, 뉴 팬텀 익스텐디드 휠베이스는 7억4000만원부터 각각 책정됐다.

폴 해리스 롤스로이스 아시아태평양 총괄 디렉터는 "한국은 아태지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 중 하나로, 이미 올 9월까지 판매량이 전년도 판매량을 훌쩍 넘어섰다"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