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갑 등 전용 액세서리 제공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첨단 안전장치와 각종 편의장치를 강화한 2018년형 대형 세단 G80 신모델(사진)을 16일 출시했다.

제네시스 3.3 모델의 기본사양으로 후측방 충돌 경고, 주행 중 후방 영상 디스플레이 등 핵심 안전장치를 적용했다. 또 3.8과 3.3T(스포츠) 모델에는 차선유지보조시스템(LKA), 차선이탈경보시스템(LDW), 긴급제동시스템(FCA)과 함께 안정적인 차선 유지가 가능한 고속도로주행보조시스템(HDA) 등 ‘제네시스 액티브 세이프티 컨트롤’ 전체를 기본 적용했다. 풀 LED(발광다이오드) 헤드램프와 제대로 닫히지 않은 도어를 자동으로 닫아주는 ‘고스트 도어 클로징’ 등도 3.3 프레스티지 모델에 추가됐다.

가격은 럭셔리 3.3 4880만원, 프리미엄 럭셔리 3.3 5550만원, 프레스티지 3.3 5860만원, 프레스티지 3.8 6390만원, 파이니스트 3.8 7190만원, 스포츠 3.3터보 6870만원 등이다. 구매 고객에게 열쇠고리, 카드 키 지갑이 포함된 G80 전용 액세서리 키트도 제공한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