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2017 글로벌 제품 마케팅 협의회 열어

입력 2017-10-13 11:25 수정 2017-10-13 11:25
-G4 렉스턴 마케팅 계획·판매 방안 논의
-제품 개발 진행 상황 공유·의견 교환

쌍용자동차가 해외 판매망이 참여하는 글로벌 제품 마케팅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협의회는 지난 10일부터 3박4일간 평택공장 본사에서 열렸다. 쌍용차 해외영업본부 임직원과 벨기에, 스페인, 칠레, 뉴질랜드 등 주요 해외대리점 대표와 마케팅 담당자들이 참석했으며 디자인센터 방문, 시승회, 그룹·주제별 프리젠테이션,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참석자들은 G4 렉스턴에 대한 현지 언론의 반응을 공유하고 성공적인 해외 출시를 위해 마케팅 계획과 판매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Q200을 비롯해 현재 개발 중인 제품들의 진행상황을 공유하고 아이디어를 나누는 등 중장기 개발 계획을 함께 점검했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을 위해서는 경쟁력 있는 제품 라인업과 해외 판매망과의 협력이 중요하다"며 "글로벌 제품 마케팅 협의회를 정례화하는 등 해외 판매망과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기아차, "오래된 차 새 차처럼 만들어드려요"
▶ 폭스바겐 출격, 다임러·테슬라 잡을 '전기 트럭' 개발
▶ 현대기아차, 승용 지배력 더 늘었다
▶ 르노삼성차, "SM6 시승하면 공연 티켓 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12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7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