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밀 테스트 진행중"

일본 고베제강(神戶製鋼)이 생산한 알루미늄·구리 자재의 품질 데이터가 조작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커지는 가운데, 현대자동차도 아이오닉과 니로 차종에 고베 제강 제품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13일 "고베제강의 알루미늄 판재가 일부 입고됐다"며 "차량 경량화를 위해 아이오닉과 니로에 사용됐다"고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해당 부품은 차량 후드 안쪽에 부착, 후드 기능을 보완하는 소재로 쓰였다.
하지만 현대차는 일단 안전에는 이상이 없다는 입장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과 니로는 충돌 테스트 등을 거쳐 안전 기준을 충족한 상태로 출시됐다"며 "유럽의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에서 아이오닉은 별다섯개, 니로는 별 4개를 받아 최고의 안전성을 공인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정확한 상황 진단 차원에서 정밀 테스트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외신 등에 따르면 고베제강은 최근 1년간 출하한 알루미늄과 구리제품 가운데 4% 정도를 고객사와 약속한 강도 등을 충족시키지 않은 상태로 검사증명서의 데이터를 속여 약 200개사에 납품했다.

이에 따라 미국 최대 자동차 메이커 지엠(GM)과 포드 등이 이 문제의 부품이 자사 제품에 미친 영향 조사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