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임러AG와 테슬라에 이어 폭스바겐그룹이 전기 상용차 개발에 가세한다.

13일 외신에 따르면 폭스바겐그룹 트럭&버스사업 안드레아 렌쉴러 총괄 담당은 "전기 구동장치와 자율주행 시스템, 클라우드 기반의 소프트웨어 개발에 17억 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는 전기 상용차 도입에 소극적이었던 기존의 기조를 뒤엎는 것이다.

첫 과정으로 상용차 브랜드인 스카니아와 만이 내년 유럽 일부 도시에 전기버스를 공급한다. 또 미국 트럭생산업체인 나비스타와 협약을 맺고 전기트럭 개발을 서두른다. 2019년엔 북미시장에 공동 개발한 전기트럭을 내놓을 계획이다. 다만 렌쉴러 담당은 상용차의 경우 전기동력 확산에 다소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렌쉴러 담당은 "전기트럭의 점유율이 2025년 5%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는데, 이는 일반 전기 승용차의 기대 점유율인 25%에 크게 못미치는 것"이라며 "짐을 실은 트럭은 중량적 한계가 있고 다양한 산업분야에 널리 쓰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전기 상용차는 운전자에게 낮은 유지비라는 이점을 제공할 때 비로소 인정받을 수 있다"며 "높은 가격과 충전문제, 무겁고 큰 팩으로 인한 적재용량 감소 등의 한계를 선제적으로 극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은 전기 상용차시장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트럭부문에서 이미 다임러그룹은 자회사 미쓰비시후소를 통해 최초의 양산형 전기트럭 'e-캔터'를 내놨다. 일본을 시작으로 미국과 유럽, 호주 등에서 판매중이다. 세계적 물류운송업체 UPS와 일본 최대 편의점기업인 세븐일레븐에 납품하고 있다. 13.5㎾h 리튬이온 배터리를 3~5개 탑재했으며, 총 중량 7.5t(적재량 2~3t), 충전시간 7시간(급속충전 1시간), 항속거리 100㎞에 달한다. 디젤 트럭과 비교해 1만㎞당 약 123만 원의 연료비를 아낄 수 있다.


테슬라도 오는 11월6일 전기트럭인 '세미트럭'을 공개한다. 이 트럭은 '사람없는 무인주행'을 목표로 개발했다. 자율주행뿐 아니라 군집주행기술을 접목시켜 물류시장에 혁신을 가져온다는 계획이다.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는 최장 480㎞로 알려졌다.

현대자동차는 버스부문에서 전기차 도입을 예고했다. 내년 7월 전기버스 '일렉시티'의 양산을 목표로 한다. 일렉시티는 2010년 1세대 전기버스 개발을 시작으로 8년여동안의 개발기간을 거쳤다. 64㎾h의 리튬이온폴리머 배터리 4개를 루프에 탑재해 총 256㎾h의 용량을 획득했다. 정속주행 시 1회 충전(67분)으로 최장 290㎞까지 주행 가능하며, 30분 단기충전만으로 170㎞를 달릴 수 있다(연구소 측정치).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짚, 30대 한정판 랭글러 JK 에디션 출시
▶ [하이빔]벤츠가 한글 서체를 만든 이유는?
▶ [르포]카셰어링 ADAS, 써보니 효과 있네
▶ 아우디폭스바겐, 이제는 살 수 있다
▶ [시승]프랑스 기본기의 정점, 푸조 3008 2.0G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