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3년 연속 무분규 임금 협약 마무리

입력 2017-10-12 15:32 수정 2017-10-12 15:32

르노삼성자동차 임협 조인식에서 박동훈 사장(왼쪽)과 김효성 노동조합 위원장이 악수하는 모습.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자동차는 12일 부산공장에서 박동훈 사장과 김효성 노동조합 위원장 등 임직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임금 협약 협상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가졌다.

르노삼성 노·사의 올해 임협은 지난달 22일 ▲기본급 6만2400원 인상 ▲경영 성과 격려금 400만원 ▲무분규 타결 격려금 150만원 ▲우리사주 보상금 50만원 ▲생산성 격려금 150% 지급, 2017년 경영 목표 달성 시 50% 추가 지급 ▲라인수당 등급별 1만원 인상 ▲추석특별 선물비 20만원과 복리시설 증설 등의 합의안에 대해 조합원 57.8% 찬성으로 최종 타결했다. 이로써 3년째 파업 없이 임금협상을 마무리했다.

박동훈 사장은 "이번 임금 협약 조인식은 더 깊어진 노사간 신뢰를 확인하는 자리"라며 "회사가 당면한 내수 침체와 글로벌 경쟁 심화 상황을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44명 60%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06명 4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