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기아차 모델 가운데 첫 1만대 달성

기아자동차의 최고 인기 모델이 된 쏘렌토. (사진=기아차 홈페이지)

기아자동차의 간판 차종 쏘렌토가 지난달 내수 시장에서 사상 처음으로 1만대를 넘어서는 진기록을 세웠다.

기아자동차는 9월 국내외 시장에서 작년 같은 달보다 7.1% 증가한 25만2254대를 판매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달 내수는 사상 첫 1만대 판매를 넘어선 쏘렌토(1만16대) 등에 힘입어 작년 9월보다 25.4% 증가한 4만8019대를 기록했다.

쏘렌토 월 1만대 돌파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는 이례적인 기록이다. 그랜저, 쏘나타, 아반떼 등 월 1만대 이상 팔려나간 모델은 대부분 세단이었다. 그동안 싼타페만 유일하게 SUV 가운데 내수 1만대를 넘긴 적 있다.

특히 지난해 기아차는 월 1만대를 돌파한 차종이 없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올들어 판매 차종 가운데 국내에서 월 1만대 이상 팔린 것은 지난달 쏘렌토가 처음"이라고 말했다.

해외 시장은 현지공장 생산분이 전년 대비 15.2% 판매가 줄었으나 국내공장 생산·판매분이 43.7% 늘어나 3.6% 증가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