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쌍용차 9,465대, 한국지엠 8,991대, 르노삼성 7,362대로 마감

쌍용자동차가 9월 한국지엠을 제치고 창사 이래 처음으로 국산차 월간 내수 판매 3위에 올랐다.

10일 쌍용차 판매실적에 따르면 9월 한 달간 국내 시장에 9,465대를 판매해 한국지엠(8,991대)을 꺾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14.7%, 전월대비 18.2% 성장한 수치이다. 차종별로는 티볼리가 5,097대를 소비자에게 인도해 지난해보다 25.7% 늘었고, G4 렉스턴은 263.4% 오른 1,639대를 판매했다. 새로 선보인 티볼리 아머와 G4 렉스턴 7인승이 호조를 보인 까닭이다.
하지만 코란도스포츠는 1,892대로 19.7% 줄었고 코란도C는 504대로 17.2% 감소했다. 체어맨W와 코란도투리스모는 각각 38대, 295대를 내보내는데 그쳤다.

한편, 9월 수출은 전년대비 10.4% 하락한 3,703대를 달성했다. 다만 G4 렉스턴의 글로벌 출시 이후 2달 연속 3,000대 이상의 실적을 올린데다 4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는 중이어서 점진적으로 실적을 회복할 것이란 게 회사 설명이다. G4 렉스턴은 영국에 이어 이탈리아와 스페인 등 유럽시장은 물론 중동, 중남미 등 주력 시장에서 본격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신차 효과에 힘입어 월 최대 판매실적을 기록하며 창사이래 처음으로 내수판매 업계 3위를 달성했다"며 "내수 판매와 함께 G4 렉스턴의 유럽 시장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 공략을 통해 판매물량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자동차 인포테인먼트가 운전자 목숨을 노린다
▶ 테슬라 모델3 생산 지연, '수작업vs자동화' 갑론을박
▶ 현대차 i30 N에 피렐리 타이어 들어간다
▶ 페라리, 결국 SUV 만들기로 가닥 잡아
▶ [시승]볼보의 스타플레이어, S60 폴스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