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렌토 디젤 vs 르노삼성 QM6 가솔린
쏘렌토 ‘풍부한 옵션·역동성’ 갖춰
QM6 ‘가격 경쟁력·정숙성’ 무기
[뉴스래빗 영상] '디젤 SUV' 시장 뛰어든 가솔린

한국경제신문 온라인미디어 한경닷컴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기아자동차의 쏘렌토와 르노삼성자동차 QM6를 비교 시승했다.

국내 SUV 시장에서 가장 인기가 좋은 쏘렌토 디젤 모델과 신흥강자로 떠오르는 QM6 가솔린을 타면서 상품성을 비교해 봤다.

쏘렌토는 올 들어 내수 시장에서 월평균 5900여 대씩 꾸준히 팔리고 있는 베스트셀링카다. QM6는 가솔린 모델 등의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앞세워 SUV 수요층을 공략하고 있다.

시승은 두 명의 기자가 각자 쏘렌토와 QM6를 번갈아 타보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경기도 파주 헤이리예술마을에서 출발해 경인아라뱃길 인천터미널의 정서진을 달렸다. 주행 성능과 연비, 편의장치 등 차량 특성을 파악해봤다.

시승 차종은 2.2L 디젤 엔진을 얹은 쏘렌토와 2.0L 가솔린 엔진을 단 QM6다.

동일한 엔진이 아닌 차종으로 선택한 것은 디젤과 가솔린 SUV 중 어느 차량이 구매력을 자극하는지 독자들의 선택을 유도하기 위해서다.

쏘렌토 2.2L 디젤 모델은 QM6(2.0L 가솔린)보다 차 가격이 800만~1000만원가량 비싸다. 이런 점을 감안해 비교 시승했다.
주행 성능은 쏘렌토가 뛰어날 수 밖에 없었다. 토크가 높아 순간 가속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SUV가 지닌 힘과 역동성을 중시할 경우 쏘렌토가 적합하다는 생각이 든다.

다만 디젤 특유의 진동과 소음을 싫어하는 소비자라면 QM6가 더 매력적일 수 있다. 훨씬 낮은 가격도 구매 결정 요인 중 하나다.

QM6의 경우 도심형 SUV로 손색이 없으며 2000만원대 중후반에 책정된 가격은 최대 강점이다. 현대자동차의 소형 SUV인 코나와 한국GM 트랙스 등과도 가격 차이가 크지 않다.

쏘렌토는 비싼 만큼 안전·편의장치가 풍부하고 상품성이 좋다. 만약 비싼 가격을 지불하더라도 완성도 높은 SUV를 타고 싶다면 추천할 만하다.

김정훈/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영상=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박상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