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솔린 SUV 가능성 보여줘
준수한 연비와 정숙성
소비자 취향 반영 아쉬워

르노삼성자동차가 출시한 QM6 가솔린 모델 / 사진=박상재 기자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성시대다. 고유의 높은 공간 활용성이 주목을 받으며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서다. 최근엔 미세먼지 논란으로 얼룩진 경유(디젤) 대신 가솔린 SUV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소비자의 욕구를 공략하기 위해 르노삼성자동차가 출시한 QM6 가솔린 모델을 직접 타봤다. 경기 파주 헤이리예술마을에서 인천 서구 정서진을 왕복하는 약 100㎞ 구간을 달렸다.

가솔린 모델답게 조용하고 부드러운 주행감이 인상적이었다. 다만 오르막길에서 힘이 부족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 조용하고 편안한 SUV

운전석에 앉아 시동을 걸었다. 디젤 모델과 달리 소음이나 진동을 느낄 수 없었다. 가속페달을 밟자 미끄러지듯 치고 나갔다. 다루기 쉬운 스티어링휠로 전해지는 주행 감각이 편안했다.

뻥 뚫린 도로에 들어서 가속페달을 힘껏 밟았다. 시속 110㎞까지 무난하게 속도가 붙는다. 장착된 2.0L 직분사(GDI) 가솔린 엔진은 최고 출력 144마력, 최대 토크 20.4㎏·m의 힘을 낸다.

조합을 이루는 무단변속기(CVT)는 충격이 없고 부드러웠다. 다만 엔진 회전수(rpm) 2500~3000에서 ‘부웅’ 하는 소음이 커지기 시작했다. 이따금 앞차를 추월 하거나 언덕을 오를 때 힘이 부친다는 생각도 들었다.

도심 주행에 최적화된 차인 만큼 자유로와 정체 구간을 두루 달려봤다. 가다 서다를 반복했으나 연비는 L당 13.3㎞로 준수한 편이었다.

르노삼성이 강점을 보이는 높은 연비가 유감없이 드러났다. 중형 SUV지만 일상생활에서 타면 기름값 부담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였다. QM6 가솔린 모델의 복합 연비는 11.7㎞/L(17인치 휠 기준)다.

센터페시아(운전석과 조수석 사이 조종 패널)에 장착된 8.7인치 디스플레이는 보기 편리했다. 내비게이션 작동 시 전체를 화면으로 쓸 수 있어 좌회전, 차선 변경 등을 준비하기 수월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출시한 QM6 가솔린 모델 / 사진=박상재 기자

◆ 경쟁력 있는 가격

QM6 가솔린 모델의 가장 큰 강점은 가격 경쟁력이다. 트림별 가격은 2480만~2850만원이다. 디젤과 비교하면 300만원 정도 싸다. 중형 SUV를 2000만원대 가격으로 살 수 있는 건 분명 매력적이다.
이뿐 아니라 통풍 기능을 갖춘 파워 시트와 뒷좌석 열선 시트, 후방 카메라,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KB) 등 편의 장치도 달았다. 옵션(선택 사양)으로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AEBS),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 등 안전 사양을 고를 수 있다.

다만 일부 기능은 국내 소비자를 위해 가다듬을 필요가 있다. 열선 스티어링휠 버튼은 운전석 왼쪽 아래 깊숙이 있어 손이 닿기 힘들다. 주행 중 켜고 끄긴 위험하다는 생각이 든다. 또 왼발을 놓는 공간이 비좁아 브레이크를 있는 힘껏 밟는 풀브레이킹 시 위험해 보인다.

가격 경쟁력을 앞세운 QM6 가솔린 모델은 지난달 1일 출시 이후 13영업일 만에 계약 대수가 1020대를 넘어서는 등 약진하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출시한 QM6 가솔린 모델 / 사진=박상재 기자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박상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