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전기차 ‘i3 94Ah’ 공식 판매…1회 충전 시 208㎞ 달린다

입력 2017-09-21 10:58 수정 2017-09-21 10:58

BMW그룹코리아가 순수 전기차인 ‘i3 94Ah’(사진)를 공식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i3 94Ah는 리튬이온 배터리 성능을 개선해 1회 충전 시 최대 208㎞를 주행할 수 있다.

두 가지 트림(세부 모델)이 있으며 고급형은 차선유지 보조와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 등 반자율주행을 갖추고 있다.

판매 가격은 5950만~6550만원이다. 할부금융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36개월, 60개월간 월 납임금 80만원과 64만원(유예율 40%)에 구입할 수 있다.

BMW그룹코리아는 8년·10만㎞까지 리튬이온 배터리의 품질을 보증해준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가까운 전시장이나 커뮤니케이션 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