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 계약 실시…내달 본격적 판매
터보차저 엔진 얹고 후륜구동 방식

캐딜락 CT6 터보 사진=최혁 기자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고급차 브랜드 캐딜락이 ‘CT6 터보’를 14일 선보였다.

CT6 터보는 플래그십(기함) 세단으로 연료 효율성과 가격 경쟁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김영식 GM코리아 캐딜락 총괄사장은 이날 공개 행사에 참석해 “터보 모델은 첨단 안전·편의사양 뿐만 아니라 퍼포먼스까지 갖추고 있다”며 “연비 향상을 위한 경량화 등으로 최고의 만족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T6 터보는 2.0L 터보차저 엔진을 얹어 최고 출력 269마력, 최대 토크 41㎏·m의 힘을 낸다. 기어비가 넓은 8단 자동변속기를 달았다.

기존 모델(4륜구동 방식)과 달리 후륜구동 방식을 적용해 달리는 재미가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캐딜락은 연결 부위 접합 횟수를 최소화고 알루미늄을 쓰는 ‘퓨전 프레임’으로 차량 무게를 1735kg까지 낮췄다. 이를 통해 차체 강성(비틀림을 견디는 힘)과 부식 방지 등을 확보했다. 복합 연비는 L당 10.2㎞다.

외관 디자인은 기존 CT6의 요소를 그대로 이어받았다. 다만 실내에는 고급 가죽과 원목, 카본 소재 등을 더했다.

이와 함께 차선 유지 및 이탈 경고 시스템, 저속 자동 정지 등을 포함한 ‘드라이버 어웨어니스 패키지’를 갖췄다. 자동 주차 기능과 울트라 뷰 선루프, 360도 서라운드 뷰 등 편의 장치도 있다.

CT6 터보의 판매 가격은 6980만원이다. 경쟁 모델보다 최대 400만원 가까이 저렴하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캐딜락은 이날부터 사전 계약을 받고 내달 본격적인 판매에 나설 예정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