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에르 르클레어 /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독일 BMW의 고성능차 브랜드인 ‘M’ 디자이너 총괄이던 피에르 르클레어를 영입했다고 14일 밝혔다.

피에르 르클레어는 이달 말 기아차에 합류한다. 피터 슈라이어 현대·기아차 디자인 총괄사장 등과 중장기적인 디자인 전략을 세우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미국 캘리포니아 디자인 아트 센터 운송디자인학과를 졸업한 피에르 르클레어는 유럽과 미국, 중국 등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을 경험했다.

그는 졸업 뒤 이탈리아 디자인 회사 자가토와 독일 뮌헨 BMW 디자인 스튜디오 인턴을 거쳤다. 이후 포드로 자리를 옮겨 포드 GT 등에 참여했다.
BMW로 자리를 다시 옮긴 피에르 르클레어는 2004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X5와 X6 등의 디자인에 참여했다. 2011년부터는 M 총괄 디자이너로서 M3, M4 등을 선보인 바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창의적이고 역동적인 디자인을 추구하는 피에르 르클레어의 성향이 기아차와 부합한다”며 “그는 앞으로 모든 기아차 디자인 과정에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피에르 르클레어는 “그동안 기아차 디자인에 관심을 갖고 있었다”며 “디자인 혁신 과정을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대가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아차는 2006년 독일 아우디 디자인 총괄인 피터 슈라이어를 영입하는 등 ‘디자인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박상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