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차별? 엉뚱한 국회 질의에 억울한 현대차

입력 2017-09-13 19:21 수정 2017-09-13 22:14

지면 지면정보

2017-09-14A18면

"미국만 가이드 매뉴얼 뿌려…국토부는 알면서 차별 묵인"
박용진 의원 국회서 주장

"정비 매뉴얼 배포 착각한 듯"
현대·기아자동차가 세타2 엔진 리콜(결함 시정) 과정에서 미국과 국내 소비자를 차별했다는 주장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현대차가 미국에서 세타2 엔진 관련 상세 리콜 매뉴얼을 배포한 반면 국내에선 이런 과정이 생략됐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주장은 사실관계를 잘못 파악한 데 따른 것으로 확인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앞서 배포한 자료를 통해 “현대·기아차가 지난 4월 세타2 엔진을 리콜하면서 미국에서만 가이드 매뉴얼을 제작하는 등 미국과 한국 소비자를 차별했다”며 “국토교통부는 이런 사실을 알면서도 묵인한 정황이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국토부는 현대차로부터 제출받은 것은 ‘세타2 GDI엔진 시정조치 점검 방법’이라는 한 장짜리 문건이 전부였다”며 “소비자들이 접할 수 있는 자료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국토부와 현대차에 확인한 결과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파악됐다. 박 의원이 근거로 내세운 가이드 매뉴얼은 현대·기아차가 세타2 엔진 리콜과 관련해 소비자가 아니라 정비사들에게 제공한 정비 매뉴얼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현대·기아차는 같은 내용의 10장짜리 매뉴얼을 미국과 한국 정비사에게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미국은 딜러에게 매뉴얼이 제공됐으며 한국에서는 현대차 블루핸즈, 기아차 오토큐에 전달돼 소비자에게 같은 조치가 이뤄진 것으로 안다”며 “해당 매뉴얼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과 한국 국토부에도 함께 제출돼 도로교통안전국은 이를 홈페이지에 게시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세타2 엔진 결함과 관련해 미국에서 2015년 그랜저와 쏘나타 등 47만 대, 올해 130만 대 등 두 차례에 걸쳐 리콜을 했다. 국내에선 올해 그랜저와 쏘나타 등 17만 대를 리콜했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외에서 체계적 리콜을 위해 사안마다 정비 매뉴얼을 따로 작성해 정비사에게 매번 전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908명 64%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500명 3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