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은 유지하고 편의사양은 보강한 2018년형 SM5.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자동차는 상품성을 강화한 2018년형 SM5를 판매한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출시 20주년을 맞은 중형 세단 SM5는 일반에 판매하는 2.0L 가솔린 모델과 법인을 대상으로 하는 LPG(액화석유가스) 택시 두 종류다.

2018년형 SM5는 첨단 편의사양을 추가하는 등 상품성을 대폭 강화하면서도 가격은 기존 모델과 동일하게 책정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가솔린 모델은 17인치 투톤 알로이 휠, 가죽시트, 앞좌석 파워 및 통풍시트, 전자식 룸미러(ECM), 자동 요금징수 시스템(ETCS), 좌우 독립 풀오토 에어컨 등이 포함됐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가격은 10전 전과 비슷하게 유지하면서 260만원의 사양은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가격은 가솔린 모델 2195만원, 택시는 1835만~2020만원으로 현재와 동일하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