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 & Joy]

트렁크에 걸터 앉아 풍경 보고 캠핑때는 음악 틀고 불 밝히고 '여행동반車'

입력 2017-08-11 20:14 수정 2017-08-13 20:21

지면 지면정보

2017-08-12A22면

편안한 휴가, 즐거운 캠핑 도와주는 자동차 기능들

막바지 여름 휴가를 즐기기 위해 차를 몰고 산과 바다를 찾는 사람들이 많다. 최근 들어 차는 단순한 이동 수단을 넘어 편안한 휴가와 즐거운 캠핑을 도와주는 역할까지 맡고 있다. 즐거운 여행을 돕는 자동차의 다양한 안전·편의 장치를 들여다봤다.

◆목적지까지 편하고 안전하게

장거리 운전을 하다 보면 졸리거나 부주의해질 때가 종종 있다. 이럴 땐 자동차에 장착된 첨단 장치를 활용하면 보다 편하고 안전하게 차를 몰 수 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첨단 지능형 안전기술을 여러 차종에 확대 적용하고 있다. 운전자의 주행 패턴을 분석해 집중도가 떨어지면 경고하는 ‘부주의 운전 경보 시스템’과 차로 이탈 시 스스로 복귀하는 ‘주행 조향보조 시스템(LKAS)’ 등을 장착하고 있다. 2018년부터는 앞차와 간격이 좁혀질 경우 스스로 멈추는 ‘전방충돌방지보조장치(FCA)’를 모든 승용차에 기본 장착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의 카니발 하이리무진은 ‘노크식 슬라이딩 도어()’를 탑재했다. 뒷문 손잡이 부근을 두 번 두드리면 자동으로 열리고 닫힌다. 어린이나 노약자도 무거운 뒷문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닛산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무라노는 뒷좌석에 ‘스마트폰 도킹 시스템()’을 갖췄다. USB포트에 연결만 하면 충전과 동시에 차량 멀티미 디어 시스템을 조정할 수 있다. 별도 수납공간도 뒀다. 서브 우퍼 등 11개 스피커는 달리는 콘서트홀을 연상케 한다. 또 곳곳 에 설치된 ‘앰비언트 라이트’는 실내 공간을 은은한 빛으로 분위기 있게 채워준다.

◆야외에서 유용한 기능도 많아

랜드로버는 SUV 전문 브랜드답게 올 뉴 디스커버리 트렁크 안에 걸터앉을 수 있는 별도 장치()를 마련했다. 최대 300㎏의 하중을 견딜 수 있어 성인 세 명이 앉아도 거뜬하다. 랜드로버는 수차례 시험 과정을 거쳐 안전성을 확보했다. 이 장치는 야외에 나가 풍경이나 공연을 보기에 적합하며 전동식으로 여닫을 수 있다. 기능을 끄면 짐이 떨어지지 않도록 하는 받침대 역할까지 한다.
르노삼성자동차와 쌍용자동차는 손을 쓰지 않고 트렁크를 여는 기능을 QM6, G4 렉스턴에 각각 장착했다. 이는 볼보와 포드 등 일부 수입차 모델에도 적용돼 있다. 양손에 짐을 들고 있어도 일정 시간 서 있거나 발동작만으로 트렁크를 열 수 있어 편리하다.

기아차는 카니발 아웃도어와 모하비의 트렁크 문 안쪽에 LED(발광다이오드)를 달았다. 어두운 곳에서 조명으로 쓸 수 있어 야외 활동을 많이 하는 사람에게 유용하다. 이는 다양한 애프터마켓 제품이 나올 정도로 소비자 사이에서 인기다. 별도 어댑터 없이 차량과 바로 연결해 사용하는 220V 인버터와 냉온 기능을 갖춘 컵 홀더 등도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카니발 매직 스페이스 모델()에는 2열 시트를 일으켜 세우는 기능이 있어 넓은 적재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야외로 나가는 레저문화가 확산하면서 차에도 다양한 변화가 시도되고 있다”며 “유용한 편의사양은 구매로 이어지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507명 66%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788명 3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