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G4 렉스턴 中베이징서 유라시아 횡단 스타트

입력 2017-08-11 10:00 수정 2017-08-11 10:00

G4 렉스턴 루프의 태극기 데칼을 통해 대한민국 모델임을 알 수 있도록 했다. (사진=쌍용차)

쌍용자동차는 11일 중국 베이징에서 G4 렉스턴의 유라시아 대륙 횡단 킥오프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베이징 만리장성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대륙 횡단에 나서는 G4 렉스턴 차량 5대와 쌍용차 국내 및 중국법인 임직원, 중국 현지 대리점인 팡다그룹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유라시아 대륙 횡단 팀은 지난달 27일 평택공장에서 발대식에 참석한 뒤 평택항을 통해 베이징으로 출발해 한 달여의 일정에 들어갔다.

G4 렉스턴의 유라시아 횡단은 중국, 카자흐스탄, 러시아, 리투아니아, 폴란드, 독일 등 총 6개 코스 1만3000㎞를 거쳐 내달 12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리는 IAA(국제자동차전시회)를 통해 유럽 데뷔 무대를 가진다.

쌍용차는 G4 렉스턴과 횡단 도시들의 다양한 모습을 공식 블로그와 페이스북 등 온라인 채널에서 알릴 예정이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507명 66%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788명 3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