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기차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전국으로 확대

입력 2017-07-17 11:22 수정 2017-07-17 11:22

현대자동차의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전기차인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17일부터 전국으로 확대 실시한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운행 중 방전 등 긴급상황이 발생하면 전담 직원이 현장으로 찾아가 조치를 해주는 서비스다.

연간 4회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현대차 고객센터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1회 사용 시 44km가 주행 가능한 충전량이 제공된다.

기존에는 서울과 제주 지역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으나 서비스 차량이 60대로 늘어나면서 전국적으로 실시된다.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까지 총 100대의 서비스 차량을 전국에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고객 케어 프로그램”이라며 “앞으로 차별적인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503명 66%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785명 3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