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선택사양 가격 낮추고 색상 더한 2018년형 ‘스파크’ 출시

입력 2017-07-16 13:33 수정 2017-07-16 13:33

2018년형 경차 ‘스파크’ / 사진=한국GM

한국GM이 기본 사양을 보완한 2018년형 경차 ‘스파크’(사진)를 16일 선보였다.

2018년형 스파크는 LT 플러스 트림(세부 모델)의 가격을 낮췄으며 크롬 소재 등을 기본으로 적용했다.

LT와 LTZ 트림에서 고를 수 있는 선택 사양의 가격을 인하한 것도 특징이다. ETCS(하이패스 자동 결제 시스템)과 열선 스티어링 휠 등이 포함된 컨비니언스 패키지는 기존 대비 6만원 낮은 45만원에 책정됐다.

2018년형 스파크의 판매 가격은 999만~1559만원이다.

한국GM은 스파크의 외장 색상 또한 9가지로 확대했다. 새로 선보인 코랄 핑크는 여성 고객을 겨냥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503명 66%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785명 3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