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3대중 1대꼴로 팔려

벤츠 E300 4매틱 모델은 6월 수입차 시장에서 1280대 팔려 베스트셀링에 올랐다. (사진=벤츠코리아)

6월 수입차 신규등록 대수가 올들어 최대치를 기록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역대 최대 판매를 기록, 라이벌 BMW를 잡고 다시 1위 자리를 탈환했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달 수입차 판매가 2만3755대로 작년 동월 대비 1.4%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과 비교해선 22.6% 늘었다.

브랜드별 등록대수를 보면 벤츠가 7783대를 팔아 수입차 단일 브랜드 최다 판매 기록을 세웠다. 지난달 벤츠 판매 비중은 수입차 전체 33%를 차지해 3대 중 1대꼴로 팔렸다.

벤츠코리아 관계자는 "지난달 E클래스를 중심으로 한 공급 물량 증가로 인한 대기수요 해소가 판매 호조 요인"이라며 "소형차와 SUV 등 전 모델이 고르게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2위 BMW는 5510대를 판매해 벤츠와 2000대 이상 차이났다.

일본차 메이커의 상승세도 눈에 띈다. 혼다가 1750대를 판매해 2개월 연속 3위 자리를 지켰고 렉서스는 1272대로 4위에 올랐다. 이어 포드(1173대) 랜드로버(962대) 도요타(892대) 미니(841대) 볼보(693대) 순이다.

연료별 등록은 디젤(46.2%)이 줄고 가솔린(43.7%) 및 하이브리드(10.1%)가 증가세를 이어갔다. 특히 하이브리드 점유율이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처음이다.

단일 모델 베스트셀링을 보면 벤츠 E300 4매틱(1280대) 벤츠 E220d 4매틱(737대) 렉서스 ES300h(727대) 등이 1~3위를 차지했다.

윤대성 수입차협회 부회장은 "6월 수입차 증가세는 일부 브랜드의 물량 해소와 신차효과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