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6일까지 진행하는 '글로벌 CS 혁신 세미나' 장면. (사진=현대차)

"유럽의 현대자동차 고객에게 경쟁사를 뛰어넘는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 (현대차 유럽법인 바스 카스틸 씨)

현대자동차가 지난 4일부터 3일간 서울 롯데호텔에서 '2017 글로벌 고객만족도(CS) 혁신 세미나'를 진행했다. 세계 47개국 서비스 대표자 65명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서비스 고객만족도 제고와 고객 최우선 경영 실천을 다짐하는 행사로 열렸다. 서비스 부문 대표자들이 실제 서비스 현장의 성공적인 고객 만족 프로그램을 공유하고 지역별 CS향상 방안 등에 의견을 나눴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미래 서비스 혁신 전략 ▲중장기 상품 전략 ▲각국의 우수 프로그램 서비스 벤치마킹 ▲고객만족 혁신 아이디어 발굴 ▲고객 만족 전문컨설팅업체 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의 지속 성장을 위해서는 다양한 고객만족 프로그램을 제공해야 한다"며 "서비스디지털화, 고객 접점 시설개선, 디지털 비포서비스, 홈투홈 서비스 등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