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미국서 품질 입증…'GM·FCA 우수협력사' 뽑혀

입력 2017-06-18 11:00 수정 2017-06-18 11:00
북미 대표 차종에 ICS·리어램프 공급 성과

지난 16일 제주 부영호텔엔리조트에서 열린 FCA 우수협력사 시상식 장면. 좌측부터 주민철 FCA 전무, 래리 워커 FCA 아태지역 구매품질 본부장, 조광래 현대모비스 상무, 조영남 IHL 상무, 김진태 FCA 상무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북미 글로벌 완성차인 GM(제너럴모터스)과 FCA(피아트크라이슬러)로부터 '2016 우수 품질협력사'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GM은 지난달 현대모비스에 우수협력사 수상자 선정 결과를 알려왔다. FCA는 FCA코리아 주최로 지난 16일 제주 부영호텔엔리조트에서 별도 시상식을 개최했다.
현대모비스는 2011년부터 GM에 멀티미디어와 공조시스템을 제어하는 첨단 장치인 통합형 스위치모듈(ICS)를 납품하고 있다. 이 부품은 디스플레이어를 포함한 각종 전장제품들로 구성된다. 그동안 현대모비스의 품질관리시스템과 생산관리 노력이 인정돼, GM의 다른 차종으로도 공급 확대가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FCA에는 2013년부터 크라이슬러 북미 공장에 리어콤비네이션램프를 공급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제품은 지프 체로키에 탑재된다. 지금까지 공급한 물량은 1000만대에 육박한다.

임영득 현대모비스 사장은 "자동차 본 고장인 북미시장에서 현대모비스 핵심부품 품질이 인정받은 사례"라며 "글로벌 완성차와 신뢰를 바탕으로 유럽과 중국, 일본 등으로 수주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국내 진천 전장부품 전문공장을 비롯해 중국 천진, 멕시코 등에 핵심부품 공장을 가동 중이다. 지난 4월에는 체코 램프공장을 추가로 준공해 현대·기아차는 물론 유럽 완성차 대상 전략기지로 활용한다는 전략을 발표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908명 64%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500명 3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