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가구 이상 공동주택 전기차 충전 콘센트 설치 의무화

입력 2017-05-10 06:06 수정 2017-05-10 06:06
벽돌조 건물 벽간 소음 방지 규정도 마련

앞으로 새로 건설되는 500가구 이상 공동주택의 주차장에는 전기차 충전에 필요한 콘센트가 설치돼야 한다.

벽간 소음을 줄이기 위해 벽돌로 경계벽을 시공할 때 틈새를 꼼꼼하게 메우도록 시공 규정도 강화된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주택법 시행령과 주택건설기준 등에 관한 규정, 주택건설기준 등에 관한 규칙 등의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전기차 보급에 대비해 신축되는 500가구 이상 주택 단지 주차장에는 전체 주차면수의 2% 이상에 해당하는 개수의 콘센트를 반드시 설치하도록 했다.

전기차는 이동형 충전기가 있으면 220V의 일반 콘센트를 통해 간편하게 충전할 수 있으나 주차장에 콘센트가 부족해 충전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동형 충전기에는 사용자 정보가 들어 있는 무선주파수인식(RFID) 태그가 달려 있어 차량 소유자가 전기요금을 별도로 정산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벽돌을 쌓아 세대 간 경계벽을 시공하는 경우 벽돌 사이 공간에 채움재 등을 충분히 바르도록 규정을 명확히 했다.

일부 건물 공사 현장에서 벽돌과 벽돌 사이 공간을 제대로 메꾸지 않아 벽간 소음이 생기는 문제가 발생하는 데 대한 대책이다.

지방자치단체가 어린이 통학 안전을 위해 안전보호구역 표시방법, 승하차 공간 설치방법 등 구체적인 어린이 안전 보호구역의 설치기준을 정해 설계에 반영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됐다.

개정안은 관계기관 협의, 규제심사, 법제처심사 등 입법 후속 절차를 거쳐 시행된다.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bana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배치해야 6599명 93%
  • 한반도 비핵화원칙 준수차원에서 배치에 반대 470명 7%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