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 포커스]

"특장차 구경하고 체험도 하세요"…현대차, 국내 첫 상용차박람회

입력 2017-04-25 16:55 수정 2017-04-25 16:55

지면 지면정보

2017-04-26B4면

'현대트럭 & 버스 메가페어' 개최

내달 25~28일 고양 킨텍스
양산차 57대·특장차 106대
관람객 직접 시승도 가능

노래자랑·골든벨 이벤트 등 어린이 대상 다양한 행사도

현대자동차가 국내 최초로 국제 규모의 상용차 종합 박람회를 개최한다.

현대차는 다음달 25일부터 28일까지 경기 고양시 킨텍스 야외전시장과 현대모터스튜디오고양(고양 일산서구)에서 상용차 소비자 특성에 맞는 체험형 박람회인 ‘현대 트럭&버스 메가페어’를 연다.

현대 메가페어는 상용차의 현재와 미래를 체험할 수 있는 국내 첫 상용차 종합 박람회다. 현대차는 이번 박람회에서 다양한 특장차 라인업을 전시하는 동시에 국내외 바이어를 초청해 판매 상담의 기회를 마련할 예정이다. 또 일반인에게는 생활 속에서 늘 함께하지만 무심히 지나쳤던 상용차와 친밀감을 형성하는 자리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현대 메가페어에는 킨텍스 야외전시장 9만9173㎡ 부지에 양산차 57대를 비롯해 탱크로리, 고소작업차 등 106대의 특장차를 전시할 예정이다. 관람객이 주요 차종을 직접 시승해볼 수 있는 다양한 체험 시설을 배치한 테마파크형 박람회장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차체·섀시·전자·커넥티비티 등 차량 부문별 신기술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신기술존’도 운영한다. ‘히스토리존’에서는 1969년 시작된 현대 상용차 브랜드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상용차 미니어처를 전시한다.

교통방송과 함께하는 트럭 운전자 노래자랑 대회, 교통안전·환경·신기술 등을 주제로 한 상용차 세미나, 전국 우수 상용 블루핸즈(정비센터) 14개팀이 경쟁을 펼치는 서비스 스킬 경진 대회, 행사장 방문 상용차 보유자 대상 비포서비스 등의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일반 관람객 대상으로는 어린이 안전교육 및 체험이 가능한 키즈존, 다양한 메뉴로 구성한 30여개의 푸드트럭존 등을 운영한다. 특장차를 이용한 고가 사다리차 골든벨 이벤트, 자이언트 선물뽑기, 버스킹 공연 등 메가페어에서만 볼 수 있는 독특한 이벤트를 통해 평소 트럭 등 상용차를 좋아하는 아이를 둔 가족 단위의 관람객을 공략한다.
현대 메가페어에 참가하는 기업은 현대제철,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 현대다이모스, 현대카드, 현대커머셜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를 비롯해 특장업체(62개), 부품사(10개), 블루핸즈(83개) 등이며 현대차는 특장업체에 판매·홍보 부스를 무상으로 제공해 상용산업의 상생 협력을 도모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이번 행사에 상용차 유관 정부 부처 및 화물운송조합, 버스운송조합, 안전협회 등 산업 관계자를 초청할 예정이다. 전국 대학 자동차학과 및 마이스터고 학생 등 상용차 연관 관람객도 초대한다. 중동·아프리카·중남미·유럽·아시아 주요 시장의 해외 고객 300여명과 해외 언론 기자단을 초청해 국내 상용차 수준을 국제적으로 알린다.

행사 첫날인 25일에는 친환경차, 자율주행기술 등 현대 상용차의 미래 연구개발 전략 비전을 발표하고 내년 출시 예정인 전기버스를 최초로 공개할 계획이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배치해야 6599명 93%
  • 한반도 비핵화원칙 준수차원에서 배치에 반대 470명 7%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