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르노삼성자동차

[ 박상재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QM6'(사진)의 새로운 트림(세부 모델)을 출시했다.
르노삼성은 4일 편의사양으로 상품성을 높인 QM6 RE 플러스(RE +)를 선보이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RE 플러스는 기존 RE 트림을 대체하게 된다.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B)와 하이패스 시스템 등을 기본으로 장착했다. 동시에 LED(발광다이오드) 헤드램프와 19인치 알로이 휠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르노삼성은 기본 사양을 개선한 만큼 실질적인 가격 인하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에는 이달 중 QM6 4WD(사륜구동) 모델을 구입하는 고객에게 5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고객에게 혜택을 주기 위한 차원에서 RE 플러스 트림을 마련했다"며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QM6 경쟁력이 커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